"죽으면 안돼" 아기캥거루 끝내 품지 못한 어미의 마지막 순간 > 동물보호 동영상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7
전체
52,681
TEL:02-716-6259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동영상 > 동물보호동영상
동물보호 동영상

"죽으면 안돼" 아기캥거루 끝내 품지 못한 어미의 마지막 순간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1/14/0200000000AKR20160114104300009.HTML?input=feed_daum

지난 11일 오전 호주 퀸즐랜드주 프레이저 섬 인근 해안마을 리버헤즈의 숲 속에서 산책 중이던 주민 에번 스위처는 캥거루 일가족의 애끓는 순간을 목격했다.

바로 잔디에 쓰러져 죽어가는 암컷 캥거루의 곁을 떠나지 못하고 비통해하는 수컷 캥거루와 새끼 캥거루의 모습이었다.

캥거루 일가족의 마지막을 렌즈에 담은 스위처는 "수컷 캥거루 한 마리가 암컷의 머리를 꼭 끌어안고 있었다"며 "수컷은 암컷을 일으켜 무엇이 잘못됐는지 살피려고 했다"고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말했다.
이어 "수컷이 암컷을 일으켜 세웠지만 암컷은 일어나지 못하고 땅에 쓰러졌다"며 "수컷은 암컷을 쿡 찔러보기도 하고 곁을 계속 지켰다"며 짝 잃은 수컷 캥거루의 슬픔을 전했다.
수컷 품에 안겨 죽어가던 순간에도 암컷 캥거루의 시선은 아기 캥거루만을 향했다.

스위처가 찍은 사진 속 암컷 캥거루는 영락없는 어미의 모습이었다.

힘없이 앞발을 들어 올려 마지막으로 새끼를 안아주려던 암컷은 끝내 새끼를 품어보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암컷이 숨을 거뒀지만, 수컷 캥거루는 계속 암컷의 목을 끌어안고 놓아주지 않으며 슬퍼했다.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어미 캥거루를 내내 바라만 보던 새끼 캥거루도 그제야 조심스레 앞발로 숨진 어미를 어루만졌다.

시간이 조금 흐른 후 갑자기 벌떡 곧게 일어선 수컷 캥거루와 새끼는 곁에 다가오려는 다른 캥거루들을 쫓아내며 보호 태세를 취했다.

10여 년 넘게 이 동네에서 매일 두 차례씩 산책을 해온 스위처 역시 이처럼 슬픈 캥거루 가족의 마지막은 처음 본다고 밝혔다.

모든 장면을 지켜본 스위처는 "길에서 죽은 캥거루를 종종 볼 수 있지만, 이런 비통한 장면은 처음 본다"며 "수컷은 숨진 암컷의 사체를 지키려고 다른 캥거루들을 쫓아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또 "아기 캥거루는 혼란스러워 보였다. 가만히 죽은 암컷 옆에 서 있거나 깡충깡충 뛰어다니다가 다시 곁에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sunhyung@yna.co.kr

96148c19d44e226ecef9410483594a4a_1452754
96148c19d44e226ecef9410483594a4a_1452754
96148c19d44e226ecef9410483594a4a_1452754
96148c19d44e226ecef9410483594a4a_1452754
 

 


대표:이광조ㅣvegeresearch@gmail.comㅣ대표전화: 02-3789-6259 ㅣ서울시 용산구 효창동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