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피천득 선생의 맑고 순수한 삶 > 한국의 채식인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119
전체
61,336
TEL:02-716-6259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채식열전 > 한국의 채식인
한국의 채식인

고 피천득 선생의 맑고 순수한 삶


2007년 5월 28일 (월) 02:42   서울신문

[사설] 고 피천득 선생의 맑고 순수한 삶


 

[서울신문]금아(琴兒) 피천득 선생이 지난 25일 밤 이 세상과의 ‘인연’을 거뒀다.20세기 한국문학의 산 증인, 최고령 문인, 우리나라 수필 문학의 선구자 등 선생의 이름 앞에 붙은 수식어는 화려했다. 그러나 정작 선생의 아흔일곱 삶은 자신의 수필처럼 소박하고 단아했다. 그리고 소탈하고 검소했다.

선생은 나이 칠십이 넘으면 글에 욕심이 들어간다고 글도 안 쓰셨다. 서울대 교수직을 정년퇴임할 수도 있었으나 몇년 앞당겨 그만둔 것도 스스로 명예심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살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평생 채식위주로 소식하고, 술과 담배를 하지 않았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선생은 변변한 세간도 없는 서울 반포동의 32평 아파트에서 25년을 살았다. 그곳에서 치매에 걸린 아흔살 아내, 그리고 ‘난영’과 함께 살았다. 난영은 선생이 그리도 아끼고 사랑했던 막내딸 서영씨가 어릴 적 갖고 놀던 인형이다. 미국으로 떠난 딸을 대신한 사랑을 인형에게 쏟은 것이다. 이렇게 천진함을 간직한다는 것은 영혼이 순수할 때만 가능한 것이다. 금아라는 호는 선생의 성정(性情)이 거문고를 타고 노는 아이처럼 때묻지 않았다 하여 춘원 이광수가 붙여 준 것이다. 대표작 ‘인연’‘수필’‘나의 사랑하는 생활’등에서 보듯 선생의 글은 결코 우리 삶의 착잡함을 드러내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들 마음 깊이 자리한 착하고 부드러운 심성을 일깨워 주는 잔잔한 울림이 있다. 갈수록 혼탁해지고 험악해지는 이 시대에 선생의 맑고 순수함이 더욱 가치있게 느껴진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대표:이광조ㅣvegeresearch@gmail.comㅣ대표전화: 02-3789-6259 ㅣ서울시 용산구 효창동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