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왕, 모피코트 입었다 동물애호가들에 '뭇매' > 동물뉴스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27
전체
59,319
TEL:02-716-6259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뉴스 > 동물뉴스
동물뉴스

영국 여왕, 모피코트 입었다 동물애호가들에 '뭇매'


 

영국 여왕, 모피코트 입었다 동물애호가들에 '뭇매'

두시간 후 붉은색 코트로 갈아 입고 재등장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성탄절 미사 때 모피 코트를 입고 참석했다가 비난받을 것을 뒤늦게 깨달은 듯 옷을 갈아입고 다시 등장했다.

모피코트를 입은 엘리자베스 여왕(왼쪽, 데일리메일 캡처)과 2시간 후 붉은 코트로 갈아입은 여왕(EPA=연합뉴스)
모피코트를 입은 엘리자베스 여왕(왼쪽, 데일리메일 캡처)과 2시간 후 붉은 코트로 갈아입은 여왕(EPA=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과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여왕이 고풍스러운 스타일의 갈색 모피 코트를 걸치고 왕실 별장이 있는 샌드링엄에서 열린 가족 예배에 참석하는 장면이 사진 기자들에 찍혔다.

이어 두 시간가량이 지나 여왕은 모피 코트 대신 옷깃에 털을 덧댄 붉은색 코트에 모자를 쓰고 우산을 들고 나타났다.

뒤늦게 옷을 갈아입었지만 동물애호가 등의 비난을 피하지는 못했다.

소셜미디어에는 "진짜 모피 코트를 입은 여왕이라면 좋아하지 않겠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거나 "왕실 가족들을 좋아하지만 매우 실망했다"는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여왕은 지난 1961년 이후 여러 차례 이 갈색 모피 코트를 입고 공식 석상에 나왔다.

2013년에도 이 모피 코트를 입었다가 동물 보호단체인 '동물에 대한 윤리적 처우를 지지하는 사람들'(PETA)로부터 "여왕이 아직까지 옳고 그름을 배우지 못했다"는 매몰찬 비난을 받은 바 있다.

tsyang@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살되면 쓸개를 뜯기고 죽어요" 반달곰의 절규 운영자 10-15 543
14 도살장 홀로 남아 차례를 기다립니다. 운영자 03-26 248
13 이재명, 개들의 지옥 논란 ‘모란 개시장’ 폐쇄단행 운영자 03-06 307
12 휴대폰 때문에 멸종 위기에 처한 고릴라 운영자 02-03 401
11 부화 직후 분쇄기행 수십억 수컷 병아리 '인간적 살해법' 개발 운영자 01-17 332
10 동물보호를 위한 10.2 일일단식 혹은 일일채식 약속 캠페인 운영자 09-26 293
9 화염 속에서 아기 구하고 하늘나라로 떠난 반려견 운영자 08-21 302
8 살충제에 지방덩어리 사료…"실태 알면 계란 못먹어" Read more: http://www.nocutnew… 운영자 08-20 709
7 목줄 맨 강아지의 '위험한' 외출 운영자 08-15 349
6 표창원 '동물보호법' 개정안 발의..'개고기 논란' 기름붓나 운영자 08-13 591
5 판커지는 ‘기보배 개고기’ 논란…개고기 반대 단체 대거 등판 운영자 08-12 311
4 프랑스서 양 산채로 도축기계에 넣어···동물학대 논란 운영자 06-12 355
3 죽어가는 '틸리쿰'…친구에서 살인 동물로 운영자 03-10 502
2 서울대공원 내 '서울시 반려동물입양센터‘ 오픈 운영자 02-17 686
열람중 영국 여왕, 모피코트 입었다 동물애호가들에 '뭇매' 운영자 12-27 487

대표:이광조ㅣvegeresearch@gmail.comㅣ대표전화: 02-3789-6259 ㅣ서울시 용산구 효창동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