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틸리쿰'…친구에서 살인 동물로 > 동물뉴스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6
전체
65,955
TEL:02-716-6259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뉴스 > 동물뉴스
동물뉴스

죽어가는 '틸리쿰'…친구에서 살인 동물로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459115&oaid=N1003459652&plink=TOP&cooper=SBSNEWSEND 

 

디즈니월드로 유명한 미국 올란도에는 또 하나 세계 최대 규모의 놀이공원이 있습니다. 바로 시월드 파크인데요. 이 공원에서 가장 인기있는 간판 프로그램은 범고래쇼입니다. 조련사와 범고래가 한 몸이 되어 펼치는 환상적인 쇼는 전세계 수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 곳으로 이끄는 일등 공신입니다. 그런데 지난 2010년 2월 이 곳에서 쇼를 하던 범고래 틸리쿰이 베테랑 여성 조련사 돈 브랜쇼를 공격해 숨지는 끔찍한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당시 사건은 관객들의 코앞에서 일어났는데. 이른바 ‘샤무쇼’로 불리는 범고래쇼가 끝나고 관객들과 조련사가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틸리쿰이 수조 위로 튀어올라 이 여성 조련사의 팔을 물고 그녀를 물속으로 끌고 들어간 것입니다. 틸리쿰은 이 사건 말고도 공연장에 빠진 시간제 대학생 조련사와 20대 남성의 사망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14년 선댄스영화제에서 공개돼 화제를 모은 영화 ‘블랙피쉬’는 바로 이 틸리쿰 사건을 모티브로 한 것인데요. 범고래의 본성은 물론 이들을 불법으로 포획하는 장면, 또 혹독한 훈련과정을 담았고, 이 과정에서 조련사를 공격하는 야생동물의 본성을 보여줬습니다. 틸리쿰은 1983년 북대서양에서 포획됐습니다. 어부들은 당시 2살 정도인 틸리쿰을 잡았는데요. 새끼를 잡아 조련하기 위해 어미들은 따돌리고,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틸리쿰을 잡아왔다고 합니다. 이렇게 붙잡힌 틸리쿰은 기존 범고래들과 함께 조련을 같이 받았는데, 이 과정에서 다른 고래들이 이빨로 물어뜯고 할퀴는 등 괴롭혔다고 합니다. 실수를 한 틸리쿰 때문에 자신들이 음식을 못 먹는 등 벌을 받자 공격한 것입니다. 도망갈 곳이 없는 틸리쿰은 큰 고래들의 공격에 꼼짝없이 당했습니다. 뛰어난 지능을 가진 이 범고래가 정확히 무슨 이유로 조련사를 숨지게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 원인을 충분히 미뤄 짐작 할수 있게 해주는 대목입니다. 사고 이후 이 곳 범고래쇼는 중단됐지만 틸리쿰은 사고 이후에도 씨월드에서 살고 있는데요. 이 킬러 고래가 곧 죽을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제 35살 정도가 된 이 틸리쿰의 폐속에서 박테리아가 발견됐고, 만성적인 질환이 악화돼 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점점 무기력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틸리쿰은 포획된 뒤 약 10년 가까이 공연장 금속 문을 이빨로 물어뜯어 치아에도 이상이 생겼습니다.  공원측은 최선의 의료서비스를 통해 틸리쿰을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앞서 언급한 사육 고래들처럼 그의 수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게 일반적인 관측입니다 지난해 샌안토니오 씨월드에서만 6개월 동안 범고래 3마리가 숨지기도 했는데요  동물보호단체는 틸리쿰이 숨질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범고래 포획을 그만둬야 한다며 공원앞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고래처럼 지능이 높은 동물의 경우 야생에서 포획돼 인간에게 조련될 경우 다른 동물에 비해 정신적으로 큰 충격에 시달린다고 말 합니다. 그래서 자연상태에서 보통 50년에서 80년 이라는 범고래의 수명은 사육될 경우 그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몇 년전 우리나라에서도 공연을 위해 불법포획된 돌고래 ‘제돌이’ 사건이 불거져 논쟁이 벌어졌고, 결국 방사하게 됐는데요. 아직 미국에서는 그 정도까지 관심도가 높아지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틸리쿰은 아메리칸 원주민 치누크족 말로 ‘친구’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친구에서 살인 고래로 변한, 아니 변하게 만든 이 범고래의 최근 근황이 다시 한번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를 진지하게 성찰하는 계기를  만들어줄 지 주목됩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459115&oaid=N1003459652&plink=TOP&cooper=SBSNEWSEND&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살되면 쓸개를 뜯기고 죽어요" 반달곰의 절규 운영자 10-15 586
14 도살장 홀로 남아 차례를 기다립니다. 운영자 03-26 278
13 이재명, 개들의 지옥 논란 ‘모란 개시장’ 폐쇄단행 운영자 03-06 337
12 휴대폰 때문에 멸종 위기에 처한 고릴라 운영자 02-03 439
11 부화 직후 분쇄기행 수십억 수컷 병아리 '인간적 살해법' 개발 운영자 01-17 368
10 동물보호를 위한 10.2 일일단식 혹은 일일채식 약속 캠페인 운영자 09-26 321
9 화염 속에서 아기 구하고 하늘나라로 떠난 반려견 운영자 08-21 334
8 살충제에 지방덩어리 사료…"실태 알면 계란 못먹어" Read more: http://www.nocutnew… 운영자 08-20 741
7 목줄 맨 강아지의 '위험한' 외출 운영자 08-15 388
6 표창원 '동물보호법' 개정안 발의..'개고기 논란' 기름붓나 운영자 08-13 632
5 판커지는 ‘기보배 개고기’ 논란…개고기 반대 단체 대거 등판 운영자 08-12 340
4 프랑스서 양 산채로 도축기계에 넣어···동물학대 논란 운영자 06-12 387
열람중 죽어가는 '틸리쿰'…친구에서 살인 동물로 운영자 03-10 533
2 서울대공원 내 '서울시 반려동물입양센터‘ 오픈 운영자 02-17 743
1 영국 여왕, 모피코트 입었다 동물애호가들에 '뭇매' 운영자 12-27 520

대표:이광조ㅣvegeresearch@gmail.comㅣ대표전화: 02-3789-6259 ㅣ서울시 용산구 효창동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