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우려' 햄·소시지도 적정량 섭취 바람직 > 건강뉴스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12
전체
56,964
TEL:02-716-6259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뉴스 > 건강뉴스
건강뉴스

'발암우려' 햄·소시지도 적정량 섭취 바람직


http://media.daum.net/breakingnews/clusterview?newsId=20151029173808934&clusterId=1704591 

 

세계보건기구(WHO)가 햄, 소시지 등 가공육과 붉은 고기를 발암물질로 지정한 것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이 육류의 '적정량 섭취'를 제안했습니다.

한국식품안전연구원은 29일 "붉은 고기(살코기)는 영양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단백질과 영양소 공급원"이라며 "적정량을 섭취하고 안전한 조리방법을 택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소시지, 햄, 핫도그, 베이컨 등 가공육을 '1군 발암물질'로 지정하고 매일 50g의 가공육을 먹으면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8%로 높아진다고 경고했습니다.

3034915008_cErwXqpM_20151028101604753ubt

IARC는 소·돼지·양·말 등 붉은 고기도 대장암, 직장암, 전립선암 등을 유발할 수 있다며 이를 '2A군 발암물질'로 분류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IARC는 연구 문헌 등을 바탕으로 발암물질을 1군부터 4군까지 분류하는데 1군은 동물이나 인체에 암을 유발하는 충분한 근거가 있는 물질입니다.

2군은 연구 근거 정도에 따라 2A군과 2B군으로 나뉘며 2A군은 암 발병에 상당한 관계가 있는 물질을 뜻합니다.

연구원은 "고기 부위에 따라 총 칼로리, 단백질, 영양소들은 다를 수 있다"며 적절한 양을 택해 섭취한다면 필요한 영양 요구량을 맞출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원은 "미국의 경우, 영양지침서에 육류 소비 적정 가이드라인이 없지만 영양지침을 통해 건강을 위한 식단을 제시한다"며 "미국인의 붉은 살코기 적정 소비량은 85g 정도로 지방이 적은 고기를 추천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상석 한국식품안전연구원장은 "가공육은 발암 위험성이 있지만 사람에게 단백질을 공급하고 조리상 편의성이 높다"며 "적절한 운동과 함께 육류, 채소·과일류, 통곡류 등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교통량 많은 도로변 50m내 살면 치매 위험 7% 증가 운영자 01-05 254
21 자가용 없는 도시 상상해봤어? 운영자 08-24 372
20 계란에 '살충제' 성분 득실?..정부, 위해성 알면서도 방치 운영자 08-18 340
19 [정은지의 만약에] 고기를 딱 끊으면 내 몸에 어떤 일이? 운영자 03-25 480
18 WHO "정부·세계보건당국 어린이 비만 해결 나서야 할 때" 운영자 01-26 386
17 적색육 과다섭취하면 뇌경색 발병 위험 높아져 운영자 11-29 474
16 채식주의자와 데이트해라?...당신에게 더 좋은 7가지 이유 운영자 11-18 447
15 한국, 자살 1위인데…우울증 약 복용은 OECD 꼴찌 수준 운영자 11-18 497
14 학교 급식 영양사들 '햄·소시지' 딜레마 운영자 11-12 438
열람중 '발암우려' 햄·소시지도 적정량 섭취 바람직 운영자 10-29 458
12 '마지막 5년' 치매비용 3억원 넘어..심장병·암은 2억원 수준 운영자 10-29 441
11 건국대 원인불명 폐렴 환자들 하루 새 7배로 늘어 운영자 10-29 456
10 "소시지는 정체모를 불량식품..사람 DNA까지 검출" 운영자 10-27 433
9 [JTBC] [팩트체크] 햄과 소시지, 정말 담배만큼 위험한가 운영자 10-26 455
8 "햄이 발암물질?"..WHO발표 앞두고 업계 '긴장' 운영자 10-26 453

대표:이광조ㅣvegeresearch@gmail.comㅣ대표전화: 02-3789-6259 ㅣ서울시 용산구 효창동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