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량 많은 도로변 50m내 살면 치매 위험 7% 증가 > 건강뉴스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120
전체
61,337
TEL:02-716-6259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뉴스 > 건강뉴스
건강뉴스

교통량 많은 도로변 50m내 살면 치매 위험 7% 증가


입력 2017.01.05 08:50

http://v.media.daum.net/v/20170105085010631 

 

캐나다 보건당국 조사결과..200m 이내 거주시 영향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교통량이 많은 도로변에 가까이 거주할수록 치매 발병률이 높다는 캐나다 보건당국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공공보건국(PHO)과 임상평가과학연구소(ICES) 소속 과학자들이 주축인 연구팀은 '주요 도로 근처 거주와 치매, 파킨슨병, 다발성경화증: 인구 기반 코호트 연구'라는 학술논문을 유명 의학 저널 '랜싯'(Lancet)에 5일(한국시간 기준) 발표했다.

캐나다 보건당국이 제작한 연구결과 설명 인포그래픽 [ICES 제공 = 연합뉴스]

연구진은 온타리오에 사는 20∼85세 거주자 650만여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 중 2001∼2012년에 치매 24만3천611건, 파킨슨병 3만1천577건, 다발성경화증 9천247건을 파악하고 이들의 거주지 우편번호를 활용해 주요 도로와의 거리를 계산했다.

분석 결과 교통량이 많은 주요 도로에 가까이 거주할수록 치매 발병 확률이 높았다.

주요 도로에서 300m 넘게 떨어진 거리에 사는 사람들을 기준으로 할 경우 주요 도로에서 50m 이내 거주자들의 치매 발병률이 그보다 7% 높았다.

또 치매 발병률은 주요 도로에서 50∼100m 거리에 살 경우 4%, 101∼200m 거리에 살 경우 2% 높아졌다. 200m를 초과하는 거리에 살 경우에는 치매 발병률이 높아지는 경향이 나타나지 않았다.

파킨슨병과 다발성경화증에 대해서는 이런 관계가 드러나지 않았다.

논문의 제1저자 겸 교신저자인 홍 첸 박사는 "교통량이 많은 도로에 가까이 살수록 치매 발병 위험이 높다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도시에 밀집해 거주하는 경향이 강한 요즘은 이 사실이 공공보건에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설명했다.

공저자 중 한 명인 레이 콥스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교통체증이 심한 도로에서 나오는 대기 오염 물질이 혈액을 통해 뇌에 들어가 신경학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콥스 박사는 도시계획과 건물설계 단계부터 대기오염 요인과 거주자들에 대한 영향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 연구는 PHO, ICES, 토론토대, 칼튼대, 달하우지대, 오리건주립대, 캐나다 보건부 소속 과학자들의 공동연구로 이뤄졌으며, 캐나다 보건부의 연구비 지원을 받았다.

solatido@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열람중 교통량 많은 도로변 50m내 살면 치매 위험 7% 증가 운영자 01-05 277
21 자가용 없는 도시 상상해봤어? 운영자 08-24 403
20 계란에 '살충제' 성분 득실?..정부, 위해성 알면서도 방치 운영자 08-18 366
19 [정은지의 만약에] 고기를 딱 끊으면 내 몸에 어떤 일이? 운영자 03-25 510
18 WHO "정부·세계보건당국 어린이 비만 해결 나서야 할 때" 운영자 01-26 409
17 적색육 과다섭취하면 뇌경색 발병 위험 높아져 운영자 11-29 497
16 채식주의자와 데이트해라?...당신에게 더 좋은 7가지 이유 운영자 11-18 476
15 한국, 자살 1위인데…우울증 약 복용은 OECD 꼴찌 수준 운영자 11-18 523
14 학교 급식 영양사들 '햄·소시지' 딜레마 운영자 11-12 466
13 '발암우려' 햄·소시지도 적정량 섭취 바람직 운영자 10-29 482
12 '마지막 5년' 치매비용 3억원 넘어..심장병·암은 2억원 수준 운영자 10-29 467
11 건국대 원인불명 폐렴 환자들 하루 새 7배로 늘어 운영자 10-29 479
10 "소시지는 정체모를 불량식품..사람 DNA까지 검출" 운영자 10-27 457
9 [JTBC] [팩트체크] 햄과 소시지, 정말 담배만큼 위험한가 운영자 10-26 482
8 "햄이 발암물질?"..WHO발표 앞두고 업계 '긴장' 운영자 10-26 483

대표:이광조ㅣvegeresearch@gmail.comㅣ대표전화: 02-3789-6259 ㅣ서울시 용산구 효창동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