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채식인: Vgean > 채식책

본문 바로가기

접속자집계

오늘
23
전체
39,610
TEL:02-716-6259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도서/노래/영화 > 채식책
채식책

완전채식인: Vgean


Vegan Philosophy-1

Putting Down Roots

 

완전채식인(Vegan)이 된다는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 알기위해서는,

무엇보다 그 단어의 기원과 역사적인 뿌리를 돌아보는 것이 필수적이다.

많은 사람들이 완전채식인이라는 용어가 새로운 또는 반항적인

무엇인가와 관련된 생활스타일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의미에서 그것은 진실과 반대된다.

 

완전채식인이라는 단어는 도날드 왓슨에 의해 1944년에 영국 레이체스터(Leicester)

에서 고안되었다. 채식인협회의 몇몇 다른 구성원들과 함께 한 그는

채식인협회의 하부모임으로써 우유를 먹지 않는 채식인 그룹을 결성하기를 원하였다.

그들의 제안이 거부되었을 때, 그들은 독자적인 협회 창립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그들을 무엇이라 불러야 할지 숙고하였고 여러가지 가능한 범위의

단어들을 고려해본 결과 완전채식인이 가장 좋다고 동의하였다.

그 단어는 채식인 vegetarian의 첫 세문자 veg와 마지막 두 문자 an에서

유래되었다. 도날드 왓슨은 설명하였다.

"완전채식주의는 채식주의에서 시작하고 채식주의의 논리적인 최종결론으로 이끌어간다" 

 

1944년 후반에 완전채식인협회는 창립되었고 완전한 식물에 기반한 식이를 주창하였다.

이것은 고기, 생선, 가금류, 난류, 꿀 그리고 동물성 우유, 버터, 치즈의 섭취를 배제하며,

가죽옷이나 가죽신발을 포함한 동물성 제품에 대한 대체물을 사용, 제조를 고취하는 것이었다. 

이 그룹은 모든 종류의 착취를 제거하는 것이 보다 합리적이고 인도적인 사회를

성취하는데 필요하다고 논의하였다.

시작부터 완전채식주의는 삶의 철학과 방식으로써 규정되었다.

그것은 단지 식이에 대한 의지만이 아니었다.

완전채식인은 오늘날까지 생명에 대한 존중으로써의

생활스타일과 신념체계로서 서술되어진다. 

 

 2. 완전채식에 뿌리내리기 

1960년에 미국완전채식인협회(American Vegan Society)가 제이 딘샤(Jay Dinshah)에 의해

창립되었다. 영국 선조들의 원리를 받아들여서, 완전한 식물에 기반한 식이와

동물성제품을 배제한 생활방식을 주장하였다.

 

게다가 미국완전채식인협회는 아힘사(ahimsa)의 철학을 옹호하였다. 산스크리트어인

아힘사는 "역동적인 무해성(dynamic harmlessness)"으로 번역되는데 이것은 동시에

인도주의, 자연주의 창조성에 대한 봉사의 고취를 의미한다.

달리 표현하자면 완전채식주의의 실천이라는 성취를 위해서는

단순히 특정한 음식과 생산물을 피하는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다.

즉, 그것은 유익한 이기심없는 행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것이 필요하다.

 

한 사람의 삶에서 동물성제품을 제거하는 것은 수동적인 행위이다.

그것은 자기 스스로의 주장을 요구하지 않는다.

그것은 단지 피함(회피)을 의미할 뿐이다.

아힘사의 성취를 위해서는 우리는 "역동적인 무해성"의 한 부분으로

참여해야만 한다.

그러므로 완전채식인 윤리를 완전히 적용한다는 것은

완전채식인이 최소한의 해로움을 실천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최대한의 선한 행위를 기쁘게 하는 것이다.

 

완전채식주의는 단지 수동적인 저항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참여자는 그들 삶의 매순간, 모든 행위들에서

사려깊고 역동적인 선택을 하는 것이며,

그들 행위의 영향과 유익을 고려하고 있는 것이다.

 

완전채식인이 되려 할때 처음에는 혼란스러울수 있으나

이것은 도전적이고 할만한 가치가 있다.

왜냐하면 완전채식인 생활의 각 요소들은 의식적인 자각, 인식의 선택이기 때문이다.

 

완전채식인이 되기를 결정한다는 것은

더 나은 그들과 더 나은 세상에 대한 윤리적인 서약을 만드는 것이다.

이 맹세는 쉽게 성취 되어지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삶에서 직면하게 되는 모든 순간들 속에서

진지한 시험보기를 우리에게 요구한다.

우리가 그 본질에 보다 깊게 탐구하게 될 때, 우리는 완전채식인의 시야가 물질과

만질수 있는 것 이상의 너머로 확장되어 있음을 알게 된다.

 

완전채식인의 시각은 우리의 관계들, 영적인 믿음, 직업, 오락에까지 스며들어 있다.

사실 완전채식인의 윤리가 닿지 않고

영향을 줄 수 없는 삶의 영역이란 거의 없다.

 

완전채식인이 된다는 것은 과정이다. 어떤 사람이 하루밤 사이에 

온전한 완전채식으로 변화한다는 것은 극히 드믄일이다.

보다 일반적으로는 사람들은 완전채식인의 생활스타일로 전이해간다.

처음에는 그들의 식이에서 그런 다음 점차 그들의 옷, 화장품, 그리고

보다 평화스럽고 정다운 선택과는 어울리는 않는 습관들이 변화한다.

 

사실 완전채식인의 여정에는 끝이 없다. 우리는 영원히

보다 많은 것을 이루기 위해, 보다 노력하며, 보다 명확히 이해하고

알기 위해, 보다 사랑스럽고 겸손해지기 위해 도전할 것이다.

이것은 완전채식주의의 선물이다.

그것은 인정많은 삶에 대한 안내이다.

그것은 자랑스러운 우리의 뿌리, 우리의 행성, 모든 생명들, 그리고 우리자신이

가야할 길인 것이다.

 

3. 완전채식원리

우리의 삶에 완전채식을 적용하기 위해 완전채식인의 실천원리를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 영국 완전채식협회는 완전채식주의를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완전채식주의는 철학이자 삶의 방식이다. 식품, 옷, 그리고 어떠한 목적이든 동물로 부터   착취하는 모든 형태를 가능한 한 탈피하는 것이다. 더 나아가 인간과 동물, 환경에 이로운 동물성이 아닌 대체품의 사용과 개발을 증진하는 것이다.

 

완전채식생활에 대한 안내로써, 미국완전채식협회는 여섯가지 관련된 방법을 제안한다. 각각의 기둥들과 관련된 첫 단어는 아힘사인데, 이는 마하트마 간디에 의한 실천되고 고취되었던 비폭력의 철학이다.

 

1. 동물성제품의 절제

2. 생명에 대한 경외와 함께 하는 무해성

3. 생각, 말, 행위의 정직

4. 자신을 스스로 통제함

5. 인류, 자연, 창조에 대한 봉사

6. 이해와 믿음의 증진

 

이들 설명들에 근거하여 완전채식주의의 실천은 현실적으로 가능한 한 매일의 모든 측면에서 동물성제품의 사용을 끊는 것이다. 완전채식주의가 단지 먹는 것과 관련된 것을 의미하는 것일지라도 그것은 소비하는 모든 형태로 확장된다. 게다가 완전채식주의의 실천은  어떠한 목적이든 동물에 대한 착취와 잔인성의 피함일 뿐만 아니라 동물성제품이나 부산물로부터 직접 생산되거나 관련되어 만들어진 물품을 대체하고자 하는 적극적인 추구와 관련된다. 그것은 실천가들에게 그들의 삶에서 벌어지는 모든 활동에 대해 신중한 선택을 하도록 한며 그들의 행동들에 대한 영향과 유익을 고려하도록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찰스 패터슨 <동물 홀로코스트> 운영자 12-30 247
4 음식이 운명을 바꾼다! 미즈노 남보쿠의 ‘행운을 부르는 법’ 운영자 03-09 1200
3 [eBook] 성경이 말하는 채식 치유론 운영자 03-02 635
2 신들의 향연, 인간의 만찬 운영자 12-22 408
열람중 완전채식인: Vgean 운영자 12-21 260

대표:이광조ㅣvegeresearch@gmail.comㅣ대표전화: 02-3789-6259 ㅣ서울시 용산구 효창동 2-3